라벨이 영화인 게시물 표시

존 윅 4 후기! 결말, 쿠키!

이미지
존 윅 4 리뷰를 해볼까 합니다. 해당 게시물은 쿠키와 결말을 포함하고 있으니, 스포일러를 원하지 않으시면 보시면 안 됩니다. 😭😭😭 존윅4, "최고 회의를 쓰러트릴 방법을 찾았다!"라고는 하지만, 존윅은 고작 한 명, 상대방은 조직원 수가 최소 수 만 명에 이르는 거대한 집단입니다. 2시간에 걸친 플레이타임 동안 어떻게 그 이야기를 풀어낼까 내심 기대했는데, 최고회의를 쓰러뜨린다는 것이 상징적인 뜻으로 사용했다는 것을 알고 허탈하였답니다. 존윅 시리즈의 시작이 2015년 1월입니다. 존윅4가 나오기까지 8여 년의 시간이 흘렀군요. 존윅4를 보며 느꼈던 가장 큰 소감은 '키아누 리브스 아저씨가 이제 나이가 많이 들었구나'였습니다. 죽이고, 죽이고, 또 죽이는데 액션에 힘이 부친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어요. 😭 존윅4 결말 "다음 생에 보자, 형제여" 이 대사가 인상 깊습니다. 저는 안타깝게도, 워낙 떠들기를 좋아하는 친구에게 존윅4의 결말을 스포일러 당하고 보았습니다. 알고 보는데도, 해당 대사에서 퍼지는, 느와르 안에서도 피어나는 형제애 같은 게 좋았습니다. 이제 서로 총을 겨눌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이야기가 어떻게 흐를까 흥미진진해지기도 하였습니다. 문제는 2시간 동안 액션만 계속 이어져서 조금 지루했는데 마지막에 되어서야, 무언가 서사적 전환이 이루어지는 느낌이랄까요? 주인공인 존윅(키아누 리브스)보다 케인(견자단)의 액션이 더 멋있었어요. 😭 존윅4는 킬링타임의 성격이 강한 액션 영화라고 감상평을 내리고 싶습니다. 존윅4 쿠키 앞에서 말씀드렸듯이, 죽여야 할 적이 계속 나옵니다. 코지(사나다 히로유키)가 존윅에게 "최대한 많이 죽여달라"며 죽음을 암시하는 말을 하고 케인(견자단)을 막아서는데, 영화의 흐름을 보면 코지가 죽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 연출됩니다. 코지는 결국 죽고, 딸인 아키라(리나 사와야마)가 존윅에게 복수를 부탁합니다. "다음 생에 보

헌트(2022) 후기, 이정재 감독~

이미지
헌트(2022)! 영화배우 이정재가 영화감독으로 새로운 길을 걸어가려 합니다. 이와 같은 시도가 과연 성공할까요? 이정재는 어떤 감독으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줄까요? 궁금증을 가지고, 영화 '헌트'가 개봉하는 2022년 8월 10일 당일이 되자마자 영화관으로 뛰어갔답니다. 헌트(2022)에 대한 스포일러가 있으니 원하지 않으시는 경우 보시면 안 됩니다. '사냥꾼'이 될 것인가, '사냥감'이 될 것인가. 헌트 리뷰를 시작하겠습니다. 조직에 숨어든 스파이, '동림'을 색출하라. 박평호(이정재)와 김정도(정우성)의 긴장감 넘치는 신경전과 액션이 만족스러운 영화입니다. 다만, 저는 스토리를 전혀 안 보고 감상을 했던 터라, 영화에서 궁극적으로 말하고자 하는 바를 이해하는데 꽤 애를 먹었습니다. 장면 하나, 대사 하나가 함축적으로 묘사하는 바가 꽤 있어서, 이전 장면을 해석하다 지금 나오는 장면을 조금씩 놓치기도 했어요. 😭 헌트와 같은 대한민국 근대사 영화는 근현대사와 관련한 상식을 알고 있으면 도움이 많이 된답니다. 국가안전기획부(안기부, 전신은 중앙정보부, 후신은 국가정보원) CIA(Central Intelligence Agency : 미합중국 중앙정보국) 헌트에서는 북한 인민무력부, 정찰총국, 통일전선부 세력이 나오기는 하는데, 군사행정/첩보기관 정도로 알고 계시면 될 것 같습니다. 지칭하는 용어는 가끔 들어봤는데, 정확히 해당 기관이 어떠한 역할을 하는지까지 깊게 생각해 보지는 않았어요. 대한민국 1호는 대통령을 뜻합니다. 2022년 8월 10일, 개봉하자마자 달려가서 아무도 없는 영화관에서 헌트를 감상하였답니다. 1년이 지나서야 리뷰 하는 나는 대체... 얼마나 게으른 거야. 😭😭😭 영화의 흐름상, 동림은 박평호와 김정도 둘 중 한 명일 것이라 예상은 하였습니다. 대립과 경쟁, 누가 스파이인지 찾아가는 묘사가 재밌는 영화였습니다. 이러한 연출 방법이 익숙한 부분도 있어서

범죄도시2 리뷰~ (The Roundup)

이미지
범죄도시2 (The Roundup) 롯데 시네마 서산점입니다. (충청남도 서산시 동문동 193-1) 영화를 개봉일에 보는 건 정말 오랜만이네요. 지난 주에 개봉한 줄 알았는데 오늘이었어요... 범죄도시 1편 안 보셔도 문제 없이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아래의 감상문에는 스포일러가 조금 있으니, 스포일러를 원하지 않으시면 넘어가 주세요~ 범죄도시2 리뷰 5년만에 돌아온 후속편... 흔히 속편은 본편의 명성에 누가 되는 경우가 많은데, 정말 괜찮은 작품이었습니다. 선악에 대한 고찰, 정의와 부정 간의 갈등과 같은 소재로 관람객을 생각하게 하는 영화는 아닙니다. 그저 절대악을 향한 마형사의 무자비한 주먹이 직진할뿐입니다. 착한 놈이 나쁜 놈을 팬다기보다는... 그냥 맞을만한 나쁜 놈이 있고, 그 놈을 쥐어팹니다. 1편과 마찬가지로 주인공의 패배에 대한 걱정은 0%! 어떻게 악당을 요리할지 흥미진진하게 다음 장면을 기대합니다. 액션 중 특히 소리(사운드)가 굉장히 좋았어요. 묵직한 골절음, 파열음이 귀를 즐겁게 해주었습니다. 한 방에 한 놈씩 나가떨어지는 경쾌하고 시원한 액션씬이 돋보였습니다. 특히 가끔씩 나오는 코미디/개그가 환기를 주어 더욱 재밌게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영화가 끝나고 나가는 길입니다. 10점 만점에 코미디, 액션 5:5 만점이네요. 장이수가 특히 제일 재밌었어요 ㅋㅋㅋ 등장부터 여기저기서 웃음소리가 터지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