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이 기타인 게시물 표시

범상 자기소개서, 프로필~

안녕하세요, 범상입니다. 프로필은 입력란이 좁아서 이렇게 게시물 하나를 작성하려 합니다. 간단하게 비교 양식으로 작성하였답니다. 참고로 블로그 프로필 입력란은 최대 한글 600자(영문 1200자)까지 원하는 만큼 작성할 수 있답니다. 성격 감정의 기복이 크지 않은 성격 침해되는 권리가 용인할 수 있는 수준이라면, 다소 손해를 보더라도 수긍하는 편. 목소리 예쁜 사람, 말 예쁘게 하는 사람 좋아해요. (잘 못 다가감...) 백화점 들어가다가 뒤에 사람이 따라오면 문을 잡고 기다려주는 편이에요. 고맙다는 표시를 굳이 하지 않아도 전혀 신경 안 써요. 당연하다는듯이 지나가더라도 기분이 나쁘지 않아요. 백화점에서 물건을 보고 있을 때 직원이 붙어서 이것저것 도와주면 웬만하면 사는 편입니다. 그래서 직원이 오고 있으면, 정말 살만한 제품이 있나 재빨리 훑어보고, 살 것이 없어 보이면 도망가는 편이에요. 편히 둘러보라고 필요하면 부르라고 하는 가게가 좋아요. 계획 : MBTI를 보면, J(judging : 판단형)인데 계획보다는 무계획을 선호합니다. 계획여행 20% vs 무계획여행 80%, 누군가 계획을 가져온다면 불평 한 마디 없이 잘 따르는 성격. 불평 할 거면 본인도 직접 계획을 짜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같이 계획을 짜왔을 때, 상대방이 저의 계획이 마음에 안 든다고 본인이 하자는 대로 원한다면 그렇게 하는 편. 어느 누구도 계획을 안 해왔을 때, 서로 불편하지 않은 관계라면 매우 좋고, 무엇을 할지 몰라서 어색한 관계라면 정말 난감한 상황이 가끔 발생하곤 합니다. 계획을 할 때에 플랜B는 거의 구상하지 않는 편입니다. 당초 계획이 뜻대로 되지 않았다면 즉흥적으로 다른 방법을 모색하는 편입니다. 굳이 맛집을 찾아가지는 않는데, 상대방이 가고 싶다고 하면 가는 편입니다. 대기가 매우 길어서 1~2시간 기다리는 것도 괜찮습니다. 막상 기다렸는데 내 앞에서 재료소진이나 마감이 되더라도 크게 실망하지는 않고 곧장 다른 가게를 찾아봅니다. 보통 직관적으로 눈에 띄는 가게로